두꺼비마을신문
편집 : 2019.5.22 수 18:12
> 생활문화 > 행복한 시 읽기
이정록 시인의 ‘줄탁 ’읽기
시인 정학명(가람식물원)  |  dub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6호]
승인 2018.10.31  13:54: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네이버밴드 구글 msn

세상에는 참 좋은 시인들이 많고 좋은 시들도 많습니다. 제가 분수에 맞지 않는 어리석음을 무릅쓰고 여러분에게 시를 읽어드리려는 이유 입니다. 그토록 아름다운 시의 진경을 전혀 알지 못한 채 세상을 사는 이들에게 그 찬란함을 보여드리고픈 연유이나 능력이 닿지 않아 더러 난감하고 부끄럽습니다.
오늘 읽어드리는 시인은 발상의 기발함에서 아마 우리나라 최고가 아닐까 싶은 시인입니다. 제가 소개해 드리는 시인들은 모두 나름대로 한 세계를 이룬 시인들이니 가능하면 시집을 사서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그럼 이정록 시인의 기발하고 아름다운 시 '줄탁'을 함께 감상해 보실까요?

   

‘줄탁동시’라는 말이 있습니다. 하나의 알이 부화할 때 알 속에서 밖으로 나가려는 어린 새의 부리질과 밖에서 새끼를 꺼내려 알을 쪼는 어미의 부리질이 함께 이루어져 부화 과정이 이루어짐을 말합니다. 거기에는 두 마음의 간절함이 있지요. 이 시는 그 장면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시인은 그 장면과 자신의 탄생 혹은 존재를 거기에 이입하지요. 새끼를 어둠 속에서 꺼내어 광명의 세계에 내놓으려는 마음이야 비단 새들의 일이겠습니 까. 그리고 우리는 누구나 그런 간절한 마음 속에서 나온 존재가 아니겠습니까.
이 시의 시점은 알 속에 든 새끼의 시점이지요. 어둠 속에서 부화의 순간을 기다리던 아기새에게 어미의 부리질로 알이 깨지는 순간은 밤하늘에 별이 뜨는 순간과 같겠지요.
그리고 그런 별빛이 이어져 한 세계가 열립니다. 그러나 이 시가 정말 한 차원 높은 곳으로 도약하는 지점은 그 장면을 단순히 알의 부화과정으로 보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무명을 깨트리는 모정의 간절함으로 치환하는 데 있습니다. 불과 넉줄의 문장으로 이토록 멀고 아득한 세계를 아름답게 표현할 수 있다니 시는 참으로 위대한 장르입니 다. 그 모정이 시인의 눈을 지나 내 눈을 칩니다.

   
▲ 시인 정학명(가람식물원)

 

 

 

 

 

 

 

 

< 저작권자 © 산남두꺼비마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네이버밴드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두꺼비는 새 집이 싫대요~ 구룡산 내가 지킨다!
2
구룡산살리기시민대책위원회 정식 출범
3
‘어디서 살 것인가’
4
생명이 살아 숨 쉬는 도시 숲 구룡산 껴안기 퍼포먼스
5
초콜릿 공방 앗녕 초콜릿!
6
도시 숲 구룡산, 무엇이 문제인가?
7
미디어 속 아이들
8
4.19 새로운 역사를 짓다
9
강직한 법의 심판을 위해 내 인생을 건다
10
골목에 숨어있는 보석 같은 맛집 ‘해가 불고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서원구 산남로 70번길 34 305호  |  대표전화 : 070-4112-3429  |  Fax : 043)294-3429
등록번호 : 충북아00197  |  등록연월 : 2018. 05.08.  |  발행인 : 김동수  |  편집인 : 조현국  |  편집장 : 조현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수
Copyright 2011 두꺼비마을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b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