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비마을신문
편집 : 2019.11.18 월 12:52
> 마을이야기 > 행복학교
더디 가는
김태식 선생님(수곡중학교)  |  dub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4호]
승인 2018.08.31  15:41: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네이버밴드 구글 msn

더디 가는 

      

                                              김태식

소리를 치며 복도를 뛰어가는 버금이
뒤쫓아 가는 으뜸이를 보며 하하 웃는다
봄이니 꽃이 피니 햇볕이 부족없이 비추니

 너희들도 꽃처럼 햇볕처럼 웃어야겠지
아파트 앞 목련꽃이 2주 전에 피고 졌다
출근하며 보니 응달 목련은 이제 꽃을 달았다
과학 모둠 수업을 하며 아이들에게 말해 본다
조금 먼저 아는 사람이 더디 가는 아이에게
양지가 되어 따뜻한 햇볕을 나누어 주면 어떨까

뒤쫓아 가는 으뜸이는 소아마비 친구
복도는 뛰어다니는 곳이기도 하지만 조금
늦더라도 꿈 교실 찾아가는 곳이기도 하니
느지막이 핀 목련꽃 아래 모여 드레박 웃자

 
   
▲ 김태식 선생님(수곡중학교)

  

 

 

 

 

 

 

 

 

김태식 선생님은 수곡중학교에서 과학을 가르치 시는 과학 선생님이면서 시인입니다. 항상 아이 들의 눈높이에서 소통하려고 노력하시며 즐겁게 과학을 가르쳐 주고 학생들의 인문학 소양을 한층 높여 주는 멋진 선생님입니다.
선생님의 시 속에 수곡중학생들의 모습이 보여 더욱 친근하게 느껴지는 시입니다.

 

< 저작권자 © 산남두꺼비마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네이버밴드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두꺼비생태공원 민간위탁 동의안 부결
2
나이 일흔셋, 태권도로 행복한 꿈을 꾸다
3
쓰레기가 말을 거네요!
4
사진으로 보는 우리동네
5
‘나도 마을신문 꽃 피운다!’
6
우리마을의 자랑스런 역사, ‘두꺼비마을신문’ 주민기자 학교’에 가다!
7
쓰레기없는 걷기좋은 마을 만들기
8
내가 마을신문을 사랑하는 이유!
9
마을신문을 읽고 자란 아이, 아키비스트를 꿈꾸다
10
친절하고 착한 가게 발굴 이벤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서원구 산남로 70번길 34 305호  |  대표전화 : 070-4112-3429  |  Fax : 043)294-3429
등록번호 : 충북아00197  |  등록연월 : 2018. 05.08.  |  발행인 : 김동수  |  편집인 : 조현국  |  편집장 : 조현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수
Copyright 2011 두꺼비마을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b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