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비마을신문
편집 : 2019.9.11 수 13:18
> 마을이야기 > 황금길소식
우공이산(愚公移山)문연(文然)의 고사성어 시리즈
문연 이화수(남이황금길소식 기자, 전 장신대학교 자&  |  psj4wa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86호]
승인 2019.09.05  12:00: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네이버밴드 구글 msn
   

어리석은 사람이 산을 옮긴다’는 뜻으로 ‘남들은 어리석게 여기나 한 가지 일을 꾸준히 하면 목적을 이룰 수 있다’는 말로 열자(列子)의 탕문편(湯問篇)에 나온다.
북산에 살고 있던 우공이라는 나이가 많은 영감이 집 앞에 태항산과 왕옥산이 가로막고 있어 출입이 불편했다. 이를 해소하고자 두 산을 옮기기로 마음먹고 가족들에게 자신의 계획을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가족들은 모두 찬성했으나 그의 아내는 그가 이미 늙어서 할 수 없다고 시큰둥했다.
자녀들과 함께 산의 흙을 퍼 담아서 발해(渤海)까지 운반하는 일을 시작했다.
이웃집의 아이들까지 일을 도와주었다. 하지만 일은 느리게 진행되어서 한번 가서 버리고 오는데 1년이 넘게 걸렸다. 이 모습을 본 지수(智叟)라는 사람이 우공을 보고 ‘늙은이가 산을 옮기기는커녕 풀 한 포기 뽑기도 힘이 들 텐데 참으로 어리석고 고지식하구나.’ 하고 코웃음 치며 놀려 댔다. 그러자 우공은 지수 에게 이렇게 말했다. ‘당신이 나보다 더 답답하오. 비록 나의 대에 이루지 못하 더라도 나에게는 아들이 있고 또 손자가 있지 않소? 아들이 손자를 낳고 손자가 또 아들을 낳아 자손들이 대를 계속이어서 이 일을 하면 성공하지 못할 까닭이 없지 않소.’하고 말했다. 이에 지수라는 사람은 할 말이 없게 되고 산신령까지 당황하여 곧바로 옥황상제께 아뢰었다.
우공의 정신에 감동한 옥황상제는 천신 중에서 힘이 가장 센과아씨의 두 아들을 내려 보내 두 산을 각각 하나씩 베어다가 웅조 남쪽으로 옮겨 놓게 하였다는 고사가 있다.

   
▲ 문연 이화수(남이황금길소식 기자, 전 장신대학교 자연치유 대학원 교수)

 

 

 

 

 

 

 

 

 

< 저작권자 © 산남두꺼비마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네이버밴드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감자지짐
2
어린이 청소년 기자단, 청주지방법원 견학
3
유관순 열사의 옥중에서의 생애를 다룬 영화, ‘항거’를 아시나요?
4
185호 구룡산과 살고싶어요
5
조개껍질의 변신
6
청주 최고의 호두과자 전문점 <코코호도>를 소개합니다.
7
감정 파이 만들기
8
농가밀 빵을 내 손으로
9
뚜비툰 #3. 헷갈릴 게 따로 있지
10
<이기적 유전자>(리처드 도킨스)’ 를 읽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서원구 산남로 70번길 34 305호  |  대표전화 : 070-4112-3429  |  Fax : 043)294-3429
등록번호 : 충북아00197  |  등록연월 : 2018. 05.08.  |  발행인 : 김동수  |  편집인 : 조현국  |  편집장 : 조현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수
Copyright 2011 두꺼비마을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binews@daum.net